‘공작’, ‘공동경비구역JSA·의형제·공조…’ 남북 소재 흥행작 계보 잇는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

‘공동경비구역 JSA’ ‘의형제’ ‘베를린’ ‘공조’ 공작’ 등 남북 관계를 소재로 한 영화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

2018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윤종빈 감독의 실화첩보극 ‘공작’이 남북관계를 소재로 한 ‘공동경비구역 JSA’ ‘의형제’ ‘베를린’ ‘공조’의 계보를 잇는다.

그동안 남북관계를 소재로 한 한국영화들이 꾸준히 스크린을 찾았으며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분단국가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만들어지는 인물들의 관계와 스토리는 신선한 재미를 선사함과 동시에, 대한민국의 아픈 현실을 담아냈다는 점에서 관객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공작’은 새로운 한국형 첩보영화의 탄생을 알리며 남북관계를 소재로 한 영화들의 흥행 계보를 이어갈 전망이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

‘공동경비구역 JSA’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벌어진 남북 병사의 총격사건의 진실을 추리극 형식으로 그렸다. 한국영화 최초로 북한 병사를 냉혈하고 차가운 이미지가 아닌 따뜻하고 인간적인 모습으로 묘사했다. ‘의형제’는 적으로 만나 정체를 숨긴 채 서로에게 접근했던 해직된 국정원 요원과 남파 공작원이 점차 서로를 이해하고 인간적인 정을 느끼며 형제로 발전해가는 이야기를 따뜻하게 그려냈다.

국제적 음모가 숨겨진 도시 베를린을 배경으로 남북 특수 요원의 대결을 그린 영화 ‘베를린’ 지루할 틈 없는 스토리와 화려한 액션, 분단의 시대에서 오는 묵직한 메시지까지 전했다. ‘공조’는 남북한 형사의 공조수사라는 흥미로운 소재로 이목을 끌었다. 서로를 위해 위험까지 감수하며 뜨거운 우정을 나누는 모습을 통해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지금까지 남으로 내려온 북의 공작원, 일명 남파 간첩이 소재가 된 적은 있었으나, 북으로 잠입한 남측의 스파이를 본격적으로 그린 영화는 없었다. 북으로 간 스파이, 암호명 흑금성을 주인공으로 한 ‘공작’은 실제 남과 북 사이 벌어졌던 첩보전의 실체를 그리는 최초의 한국영화다. 영화는 1993년부터 2005년까지 남북관계가 북핵 이슈로 전쟁 직전의 긴장감으로 치달아 한반도가 세계의 화약고였던 때부터 남북 정상회담 이후 화해 무드가 조성되었던 시기까지를 아우른다. 대북 스파이 ‘흑금성’의 첩보전을 통해 남과 북 사이에 있었던 긴장감과 더불어 같은 민족이기에 오갈 수밖에 없었던 미묘한 교감들을 폭넓게 그리고 있다.

실존인물인 북으로 간 스파이 ‘흑금성’을 주인공으로 한 ‘공작’의 스토리는 윤종빈 감독의 특색 있는 연출과 드라마틱한 전개가 더해졌다. 또한 한국 장르 영화를 대표하는 배우 황정민과 맡은 캐릭터마다 놀라운 흡입력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던 이성민이 각각 북으로 간 스파이 흑금성과 북의 최고위층 인물 리명운으로 분한다. 남한의 안기부 실장 최학성 역의 조진웅과 북의 보위부 요원 정무택 역의 주지훈까지 합세해 오늘날 한국영화를 만들어가는 네 배우의 휘몰아치는 연기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공작’은 오는 8월 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