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특공대’ 김준현, “아내 둘째 임신 중…내가 대신 입덧하기도 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코미디TV ‘혼밥특공대’/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혼밥특공대’/사진제공=코미디TV

개그맨 김준현이 코미디TV ‘혼밥특공대’에서 “아내 대신 입덧을 하기도 했다”며 사랑꾼 면모를 뽐낸다.

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혼밥특공대’에는 ‘초보아빠’ 김준현이 ‘예비아빠’인 혼밥 주인공을 만난다. 자신의 입덧이 심해 혼밥을 해야하는 남편과 밥친구가 돼달라는 아내의 사연을 받았기 때문.

최근 녹화에서 김준현은 “아내가 둘째를 임신해 7월에 출산할 예정이다. 아내 대신 입덧을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이 입덧을 하기도 한다. 진짜 사랑해서 하는 거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김준현은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으로 혼밥 주인공의 공감을 샀다. 김준현은 첫째가 태어날 당시를 회상하며 “문제가 있을 때 바로 갈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산부인과는 가까운 곳에 있어야 한다”며 조언했다.

이어 그는 “아내가 출산할 산부인과의 주소를 내비게이션에 미리 저장해놨다. 괜히 한 번씩 가보며 여러 방향에서의 동선을 체크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준현은 혼밥 주인공에게 현실적인 육아 팁을 전했다. 휴대폰에 저장된 딸 사진을 보여주며 ‘딸바보’ 면모도 보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