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김병지·감스트 “조현우 골키퍼, 득점력 있어야 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두데' 김병지·감스트/ 사진제공=MBC

‘두데’ 김병지·감스트/ 사진제공=MBC

전 국가대표 골키퍼 김병지와 MBC 인터넷 해설위원 감스트가 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이하 ‘두데’)에 출연해 2018 러시아 월드컵 뒷 이야기를 나눴다.

28일 방송된 ‘두데’에서 김병지는 월드컵에서 활약한 조현우 골키퍼에 대해 “부족한 건 득점력과 드리블 능력”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현우가 득점력을 갖췄다면 멕시코전에 어떻게 됐을지 모른다. 독일의 노이어 골키퍼처럼 드리블 능력을 갖춰야 세계적인 클래스가 될 수 있다”며 “나머지는 나보다 잘하는 거 인정한다”고 말했다.

조현우에게 문자를 보내면 5분안에 답이 오냐고 묻자 김병지는 “전화번호가 없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감스트도 “조현우 선수는 키도 크니까 득점력이 있었으면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김병지의 말에 맞장구를 쳤다. 그는 가장 만나고 싶은 선수로 ‘손흥민’을 꼽으며 “손흥민이 눈물을 흘릴때마다 눈물이 났다”고 했다.

‘두데’는 매일 낮 2시부터 4시 사이에 MBC FM4U (91.9MHz)을 통해, 또는 프로그램 홈페이지와 MBC Mini앱에서도 들을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