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노사연♥︎이무송, 최초 부부 밥동무 출연…’기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한끼줍쇼’ /사진제공= JTBC

JTBC ‘한끼줍쇼’ /사진제공= JTBC

JTBC ‘한끼줍쇼’ 최초로 부부 밥동무가 출연한다. 노사연과 이무송이 그 주인공이다.

오는 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는 프로그램 최초로 부부 밥동무 노사연과 이무송이 출연해 부천시 작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작동은 도심 속 전원마을로 주목 받는 동네다. 꽃, 나무 등 자연과 어우러진 풍경으로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최근 녹화에서 이무송은 첫 벨 도전에도 당황하지 않고 애교를 선보였다. 또한 반찬이 없다고 걱정하는 시민에게 “세상 돌아가는 얘기가 반찬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노사연은 고기 반찬을 원하고 있음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노사연은 강호동과 함께 동네 탐색을 하던 중 집 앞 작은 텃밭에 심어진 상추를 발견했다. 주인이 시식을 권유하자 노사연은 눈앞에 고기가 있는 듯한 ‘상추 먹방’을 선보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