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고아라∙이엘리야∙이예은∙염지영, 법원 말고 클럽 ‘출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미스 함무라비’/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JTBC ‘미스 함무라비’/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연출 곽정환, 극본 문유석)에서 고아라, 이엘리야, 이예은, 염지영 등 법원 4인방이 클럽을 향한다.출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3일 박차오름(고아라), 이도연(이엘리야), 이단디(이예은), 윤지영(염지영)의 화려한 외출 현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파격 변신한 법원 ‘걸벤져스’ 4인방은 걸크러시 매력을 뽐내고 있다. 법복 대신 라이더 재킷을 입은 박차오름과, 미스터리한 속기실무관 이도연이 도도한 표정으로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다. 유단자 법원경위 이단디의 귀여운 포즈, 그리고 늘 단아한 모습이었던 실무관 윤지영의 레드 드레스도 눈길은 끈다. 이들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변신해 클럽에 출격한 이유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3일 방송되는 13회에서는 법원이 아닌 클럽에서 회동을 갖는 이들의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민사 44부’는 교수가 제자를 준강간한 사건을 맡게된다. 사회적 통념이라는 이름 아래 약자들이 일상에서 느끼는 부당함을 심도 있게 다룬다. 클럽으로 향한 법원 4인방의 사이다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제작진은 “이번 방송은 힘과 권력을 가진 교수와 제자의 재판을 통해 약자들이 처한 현실과 판사들의 고뇌를 깊이 있게 다룬다. 그 어느 때 보다 공감을 불러올 회차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미스 함무라비’ 13회는 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