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시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출연…신혜선 아역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사진제공=SBS

배우 박시은/사진제공=JYP

배우 박시은이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신혜선의 아역으로 캐스팅됐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이 펼치는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맨틱 코미디다.

박시은은 주인공인 우서리(신혜선)의 어린시절을 연기한다. 우서리는 꽃다운 열일곱에 코마상태에 빠져 13년이라는 세월을 점프한 인물.

박시은은 지난해 KBS2 ‘7일의 왕비’에서 박민영(신채경)의 아역으로 출연했다.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는 붕괴사고 현장의 생존자를 연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조수원 PD와 ‘그녀는 예뻤다’의 조성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2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