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파라과이 친구들 등장… 56시간 끝에 한국 도착 ‘기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파라과이 친구들이 등장한다.

오는 5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파라과이 친구들의 일탈 여행기가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각자의 매력이 분명한 파라과이 친구들의 여행이 시작된다. 이번 파라과이 편이 특별한 이유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역사상 최장 비행시간, 말 그대로 한국과 지구 반대편에 위치한 파라과이에 살고 있는 친구들이기 때문. 이들은 순수 비행시간만 30시간에 경유 두 번을 포함 총 56시간의 대장정 끝에 한국에 도착했다.

하지만 장거리 이동에도 남미의 심장인 파라과이에서 온 친구들답게 열정 넘치는 여행을 펼쳤다. 또한 파라과이 친구들은 아비가일과 13년 이상 만나지 못했던 상황. 아비가일은 “13년 동안 파라과이에 돌아간 적이 없기 때문에 이 친구들은 정말 어린 나이에 본 이후로 만난 적이 없다”며 특히 “베로니카는 거의 20년간 못 봤다”고 했다.

파라과이 친구들은 여행 계획을 세울 때부터 남달랐다. 계획을 세우다가도 몇 분 안 가 삼천포로 빠져 다른 이야기로 수다의 꽃을 피웠다. 여행에 대한 설렘과 오랫동안 보지 못한 아비가일을 만난다는 기대감에 들떠 여행 계획을 세우는 데 집중하지 못한 것. 심지어 숙소 하나를 정하는데도 많은 시간이 소요돼 결국 촬영을 하던 제작진이 지쳐 자리를 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