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쉽, 中서 우주소녀 미기·선의 분리 활동 부인… “텐센트 측에 협조 요청”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우주소녀 미기(왼쪽부터), 선의/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우주소녀 미기(왼쪽부터), 선의/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우주소녀 공동제작사이자 파트너사인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위에화엔터테인먼트가 우주소녀 미기, 선의의 분리 활동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23일 우주소녀의 중국인 멤버 미기, 선의는 중국판 아이돌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창조 101’에 참여해 1위, 2위의 성적을 거뒀다. 이에 화전소녀라는 그룹으로 활동이 확정됐다. 우주소녀의 미기, 선의의 웨이보 닉네임이 지난달 29일 ‘우주소녀’에서 ‘화전소녀’로 바뀌며 대중들의 화두에 올랐다.

3일 우주소녀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위에화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중국 프로그램 텐센트 측과 두 그룹 병행할 수 있다고 계약했다. 상대방이 주장하고 있는 분리 활동은 당초 계약과 다르다”며 “미기, 선의는 계약에 의거해 하반기에 우주소녀로 컴백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텐센트 측에서 소속사와 협의 없이 웨이보 닉네임을 바꾼 것은 계약에 어긋나는 행동이며 빠른 시간 내에 적절한 수정을 요청할 것”이라고 표명했다.

앞서 스타쉽 관계자는 미기, 선의가 향후 우주소녀와 화전소녀 두 그룹 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중국 텐센트 관계자는 “앞으로 2년 동안 화전소녀에서만 활동한다”며 스타쉽과 상반된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스타쉽과 위에화는 “텐센트가 중국 최대규모의 SNS 플랫폼인 만큼 계약을 준수하며 계약서 약정에서와 같이 의견이 일치하기를 희망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