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3’ 백진희, 윤두준 사로잡은 자판기 커피 제조…황금비율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식샤를 합시다3' 백진희/사진제공=tvN

‘식샤를 합시다3’ 백진희/사진제공=tvN

tvN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이하 ‘식샤3’)에서 백진희의 2004년도 특별한 아르바이트 현장이 공개됐다.

‘식샤3’에서 백진희는 이지우로 분해 새로운 미식 여신으로 등장한다. 대학 새내기 시절, 음식 하나를 먹어도 맛있게 즐겼던 이지우는 아르바이트도 남달랐다. 학교 ‘커피 자판기 관리’ 아르바이트를 하며 자신만의 황금비율로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커피 맛을 내곤 했다.

이 특별한 노하우로 학생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그는 구대영(윤두준 분)과 특별한 인연으로 엮이게에 된다. 그는 구대영에게 처음 식사의 즐거움을 일깨워준 멘토이자, 지금의 식샤님을 있게 만든 장본인이라고 할 수 있다. 삼십 대 중반이 돼 재회하는 구대영과 이지우는 찬란했던 과거 속 커피 자판기 일화를 떠올린다.

‘식샤3’는 슬럼프에 빠진 서른넷 구대영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와 재회하면서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하며 상처를 극복하는 이야기.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 타임’ 후속으로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