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정유미X이이경X박준규가 깜짝 놀란 사건 현장은?…궁금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검법남녀'/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MBC ‘검법남녀’/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MBC ‘검법남녀’(극본 민지은 원영실, 연출 노도철 현라회)에서 놀란 표정의 정유미, 이이경, 박준규의 모습이 공개됐다.

‘검법남녀’ 제작진은 3일 사건 현장을 보고 말을 잇지 못하는 정유미(은솔), 이이경(차수호), 박준규(강동식)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정유미는 당황스러운 안색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심상치 않은 사건이 전개 될 것을 예감하게 한다. 이이경과 박준규 또한 마찬가지다.

특히 정유미는 검사로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겠다는 듯 날카로운 눈빛을 드러내고 있다. 형사 이이경은 진지한 모습으로 사건 조사에 임하고 있어 그들이 맡은 새로운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검법남녀’ 제작진은 “사건 현장에서 단서를 찾기 위해 직접 발로 뛰어다니며 위험을 마다하지 않던 형사 이이경이 이번 방송에서 살인사건 용의자로 체포된 정재영을 위해 새로운 단서를 찾을 수 있을지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정유미, 박준규가 보여줄 맹활약도 관전포인트”라고 덧붙였다.

‘검법남녀’는 3일 오후 10시 4회 연속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