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무성의 남자’ 전준영 PD 출연…억울함 토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 ‘PD수첩’의 전준영 PD가 출연한다.

오는 4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실검 그 무게를 견뎌라’ 특집으로 이혜영, 홍지민, 이승훈(위너), 전준영 PD까지 화제의 인물 4인방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한다.

전준영 PD는 과거 한 방송사의 기자로 활동했을 당시 잘생긴 외모와 뛰어난 취재력으로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그는 이른바 옥새 파동으로 불렸던 사건이 발생한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를 인터뷰해 ‘김무성의 남자’로 불리기도 했다. 데이팅 앱에 실제로 자신의 프로필과 사진을 올려 등급을 받고 문제점을 지적하는 취재 보도로 실시간 검색어 1위에도 오른 적 있다.

‘라디오스타’ 시작부터 PD가 출연한다는 사실에 함께 나온 게스트들은 궁금증을 감추지 못했다. ‘PD수첩’에 몸을 담고 있는 전 PD는 MC들이 MBC 입사 전부터 유명했던 사실을 언급하자 당시 김무성 전 대표 인터뷰의 비화를 털어놓았다. ‘김무성의 남자’로 불리는 것과 관련 억울한 속마음도 토로했다.

출중한 외모 뿐 아니라 화려한 이력도 MC들과 게스트들을 놀라게 했다. 전직 기자인 그가 전 세계 수재들의 모임인 멘사 회원이라는 사실이 공개된 것. 또한 어떤 질문에도 평정심을 잃지 않던 전 PD는 그러나 연애사가 탈탈 털려 큰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그는 멘사 시험을 치루게 된 과정을 얘기하며 “전쟁터에서 사랑이 싹 튼다”며 과거 여자 친구에 대한 얘기를 꺼내기 시작했다.
또한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기 코끼리로 변신한 전 PD의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는 오는 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