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는 없다”…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 모진 풍파에도 씩씩한 모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MBC ‘이리와 안아줘’의 진기주가 허준호의 위협에도 씩씩하게 삶을 헤쳐 나가고 있다.

지난주 19~20회 방송에서는 재이(진기주 분)와 도진(장기용 분)이 첫 데이트를 했다. 재이는 거침없이 마음을 표현했다. 어린 시절 그랬듯 자신이 먼저 도진에게 “12년 동안 못 한 거 딱 하루만 할까?”라고 제안하며 데이트를 성사시켰다.

또한 재이는 “진짜로 나 빼고 한 번도 안 사귀어봤어?”라는 돌직구 질문으로 도진을 당황하게 했다. 운전하는 도진을 빤히 바라보며 “그동안 못 본 거 한풀이할 거야. 하루 종일 볼 거야”라며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앞서 17~18회 방송에서 재이는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인한 피 트라우마를 극복하기도 했다. 현무(김경남 분)와 몸싸움을 벌이던 도진이 칼에 찔려 다친 것을 발견한 재이. 바닥에 흐른 피를 보고 순간 몸이 굳고 정신을 잃을 뻔했지만 도진을 끌어안고 강한 정신력으로 버텨냈다.

재이는 어린 시절부터 갖은 시련을 겪었음에도 항상 순수하고 올곧은 마음을 지켜왔다. 윤희재(허준호 분)에게 목숨을 잃은 어머니의 직업인 배우의 길을 택한 강단도 지니고 있다. 그러나 재이를 향한 윤희재의 위협은 더욱 심해지고 있다. 희재의 집착과 끝없는 위협을 이겨낼 수 있을까.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