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오’ 하지원, “우주인이 초등학생 때 꿈이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 사진제공=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 사진제공=tvN

tvN 새 예능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이하 ‘갈릴레오’)에 출연하는 배우 하지원이 “초등학생 때 우주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다”고 밝혔다. 3일 공개된 ‘갈릴레오’의 티저 영상에서다.

영상에서 하지원은 자신을 ‘MDRS 196기'(Mars Desert Research Station)로 소개했다. 이어 우주비행사 복장을 갖춘 스스로를 자랑스러워 하는가 하면 화성 탐사를 한다는 사실에 마치 오랜 꿈이 이루어진 것처럼 감동을 숨기지 못하기도 했다.

평소에도 천체망원경으로 별 관찰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힌 하지원은 우주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남다른 만큼 적극적이고 진정성 있는 도전을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힘든 중노동과 어려운 미션에도 의욕 넘치게 해결하고 현지 연구원들과 영어로 능숙하게 의사소통하는 등 열정적인 모습들이 공개됐다.

뿐만 아니라 함께 동고동락하는 연구원들을 위해 커피를 준비하고 대화를 이끄는 등 살뜰한 분위기 메이커의 모습을 예고한다. 화성 탐사 연구 기지로 가져온 자신의 카메라로 끊임없이 화성의 모든 것을 기록하는 장면도 함께 공개되며 하지원의 시선으로 바라 본 화성이 과연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은다.

연출을 맡은 이영준PD는 “하지원은 워낙 우주에 대한 호기심이 많아 가기 전부터 사전 공부를 많이 해왔고 MDRS에서도 매사에 진지하면서도 즐겁게 화성 탐사에 임했다. 또한 처음엔 많은 거치 카메라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내 적응해 밝고 순수한 매력을 많이 보여주었다”라고 밝혔다.

‘갈릴레오’는 국내에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MDRS에서 ‘화성 인간 탐사’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15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