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피드’ 유다연, “자동차에 대한 진정성 때문에 욕할 때도 있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모델 유다연이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의 자동차 예능 '저스피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모델 유다연이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의 자동차 예능 ‘저스피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히스토리 채널의 자동차 예능 프로그램 ‘저스피드’에 출연하는 레이싱 모델 유다연이 ‘자동차 스포츠에 대한 진정성 때문에 욕이 나올 때도 있다’고 밝혔다.

‘저스피드’는 국내 최초로 일반인이 참여하는 드래그 레이스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스퀘어에서 히스토리 채널의 자동차 예능 프로그램 ‘저스피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저스피드’의 모바일 방송에서 유다연과 함께 진행을 맡은 김기욱은 “우리가 차에 대한 진정성이 많다. 유다연이 욕을 참 많이 한다”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다연은 “’진짜 빠르다’라고 하기보다는 ‘어떻게 빠르다’라고 해야지 시청자분들이 더 와닿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실제 레이싱 모델을 하다 보니까 무엇이 박진감이 넘치고 잘 하는 지 계속 보고 있다. 이런 경험을 살려서 잘 리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진행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저스피드’는 국내 최초로 일반인이 참여하는 드래그 레이스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기획부터 제작까지 본 방송과 모바일 방송이 별도로 꾸며진다. 올레 tv 모바일을 통해서 3일부터 매일 오전 10시 선공개되며, 본편은 히스토리 채널을 통해 14일부터 매주 일요일 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