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황정민 “입으로 보여주는 ‘구강액션’ 영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황정민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공작'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황정민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공작’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황정민이 영화 ‘공작’이 실화를 바탕으로 해서 어려운 점이 있었다고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공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윤종빈 감독,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이 참석했다.

이날 황정민은 “첩보물이라고 하면 육체적으로 액션을 하는 등 할리우드 영화의 느낌을 많이 떠올린다. 그런데 우리 영화는 실제를 바탕으로 한다. 상대를 속고 속이는 ‘구강 액션’으로 긴장감을 유발한다”며 기존 첩보물과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이어 “‘구강액션’이라고 하는 이유는 말하는 것이 너무 힘들었기 때문이다. 평소에 쓰는 단어도 아니었고 상대방에게 거짓을 진실인 것처럼 말해야 했다. 그러면서도 관객들은 캐릭터의 속내를 알아야 한다. 이런 중첩된 감정들을 표현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공작’은 1990년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 오는 8월 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