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이성민 “북한 인민복이 가장 편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성민,공작

배우 이성민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공작’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성민이 영화 ‘공작’에서 북한 인민복이 편했다고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공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윤종빈 감독,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이 참석했다.

이날 이성민은 “특정 직업군이나 인물을 연기할 때 보통 그 사람들을 만나보는데 저희는 북으로 가서 만나볼 수도 없었고 자료도 부족했다. 자문해주시는 분을 통해서 그 분들의 말투, 생각, 사상, 정서 이런 것들에 조언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가장 신기했던 건 제가 입었던 인민복이 굉장히 편안했다”고 전했다.

‘공작’은 1990년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 오는 8월 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