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피드’ 이상민, “시청률 수직상승하면 강호동∙서장훈 참여시킬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가수 이상민이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의 자동차 예능 '저스피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이상민이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의 자동차 예능 ‘저스피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히스토리 채널 ‘저스피드’의 MC 이상민이 시청률이 수직상승할 시 “방송에 강호동과 서장훈을 참여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스퀘어에서 히스토리 채널의 자동차 예능 프로그램 ‘저스피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을 맡은 김원기 PD는 “소박하게 시청률 1%만 넘었으면 좋겠다. 다음 시즌을 기획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상민은 “나는 시청률로 기존 히스토리 채널의 인기 예능들의 3배 이상을 기대한다”며“달성할 시 강호동과 서장훈이 자기 차를 가지고 나오게 해 참여시킬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스피드’는 국내 최초로 일반인이 참여하는 드래그 레이스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올레 tv 모바일을 통해서 3일부터 매일 오전 10시 선공개된다. 본편은 히스토리 채널을 통해 14일부터 매주 일요일 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