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2년 7개월 만에 두 번째 팬미팅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러블리즈. / 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러블리즈. / 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러블리즈(Lovelyz)가 국내에서 두 번째 단독 팬미팅을 개최한다.

3일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러블리즈가 오는 28일과 2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팬미팅 ‘2018 러블리즈 팬미팅-러블리데이2(2018 Lovelyz Fan meeting-L O V E L Y D A Y 2)’를 연다”고 밝혔다.

러블리즈는 앞서 2015년 12월 국내 첫 공식 팬미팅 ‘러블리 데이(LOVELY DAY)’를 개최했다. 당시 티켓 예매와 동시에 5분 만에 매진을 기록했다. 약 2년 7개월 만에 열리는 두 번째 팬미팅이어서 팬들의 기대도 크다.

오랜만에 국내 팬들과 공식적인 만남을 갖는 만큼 러블리즈 역시 친밀하게 소통하기 위해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팬미팅은 오는 6일 오후 8시 멜론티켓을 통해 팬클럽 예매를 하고, 오는 9일 오후 8시 일반 예매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