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2’ 이연희, ‘예능초보’의 활약은 계속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올리브 '섬총사2' 방송화면 캡처

사진=올리브 ‘섬총사2’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연희가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섬총사2’에서 빛나는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일 ‘섬총사2’에서는 소리도에서 본격 섬살이를 시작하는 강호동과 이수근·이연희의 모습이 담겼다. 여기에 배우 위하준이 합류해 활기를 더했다.

무엇보다 이연희는 양치질과 세수를 하는 소털한 모습을 비롯해 민낯을 숨김없이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위하준과의 만남에서는 하루 먼저 섬에 들어온 선배로서 진행까지 맡아 주위를 웃게 했다.

이외에도 이연희는 방이 뜨거워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며 나물 캐는 방법을 몰라서 혼돈의 시간을 보냈다. 뱀을 만나 깜짝 놀라는 것까지 그의 순수한 반응에 시청자들은 호응을 보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연희가 자연스럽게 섬마을에 녹아들어 ‘섬블리’와 ‘일꾼’으로서 활약할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