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박수아,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 주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수아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박수아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리지가 ‘박수아’라는 이름으로 본격적인 연기자 활동을 시작한다.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3일 “박수아가 옥수수 오리지널 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에 주연급으로 캐스팅됐다. 기존 박수아(리지)가 보여준 건강하고 활발한 이미지와 이번 극중 캐릭터인 여배우 진세라가 100% 일치를 이뤄 제작 관계자의 만장일치로 캐스팅이 됐다. 박수아만의 매력이 살아 숨 쉬는 캐릭터로 극에 생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수아가 맡은 진세라는 주인공 슈퍼스타 강준혁(성훈)과 같은 SB 소속사 여배우로 강준혁과 함께 우연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물이다. 진세라는 감정기복이 심하지만 특유의 러블리한 매력으로 이번 로맨틱 코미디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할 예정이다. 연예계를 배경으로 한 만큼 박수아의 섬세한 연기가 더해지면서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막무가내 여배우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박수아(리지)는 애프터스쿨 활동 당시 시트콤 ‘몽땅 내사랑'(2011)을 시작으로 드라마 ‘아들녀석들'(2012) ‘앵그리맘'(2015) 웹드라마 ‘모모살롱’ 등 맛깔나는 연기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연기돌로 입지를 굳히며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처럼 특유의 긍정적인 에너지와 다채로운 매력으로 사랑을 받아온 박수아는 작지만 굵게 필모를 쌓아왔다. ‘나길연’은 배우 박수아라는 이름으로 첫 시작을 알리는 작품으로, 연기돌을 넘어 진정한 배우로 우뚝 설 박수아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이하 ‘나길연’)는 싱글 여성 이연서가 우연한 사건으로 월드 스타 강준혁을 길에서 줍게 되며 이야기가 전개되는 로맨틱 코미디다.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조선 명탐정 ‘올드미스다이어리’ 등을 집필한 이남규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했다. 또한 ‘도깨비”주군의 태양”신사의 품격”시크릿 가든’ 등을 공동 연출하고 최근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를 연출한 감각을 보여준 권혁찬 감독이 함께해 더욱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최근 첫 촬영에 돌입한 ‘나길연’은 오는 9월 프리미엄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oksusu)를 통해 단독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