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남자’ 유병재, 전교 1등 시절 ‘돌 수집’ 이어간 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뇌섹시대-문제적남자' 영상 캡처/사진제공=tvN

tvN ‘뇌섹시대-문제적남자’ 영상 캡처/사진제공=tvN

방송인 유병재가 tvN ‘뇌섹시대-문제적남자’에 게스트로 출격한다.

유병재는 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뇌섹시대–문제적남자’에 출연해 자신의 반전 과거를 직접 밝히며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에서 공부한 유병재는 학창시절 교육감 표창, 전 학년 교과우수상, 수리영역 만점 등 화려한 생활기록부를 공개해 언어 뿐 아니라 다방면에 걸친 뇌섹남임을 보여준다.

특히 과거 돌수집과 국화재배를 즐겨 매일 돌을 모으기 위해 온 동네를 헤맸고, 그의 독특한 취미를 부모님은 오히려 장려해줬다고 밝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그는 전교 1등이던 시절, 돌수집을 할 수밖에 없던 사연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송에서 유병재는 턱 밑까지 앞머리를 길렀던 과거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그의 성격을 180도 뒤바꾼 사연도 밝힌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