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송은이, 비와이 두고 속옷이냐 묻는 김광규에 ‘당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송은이 고정멤버로 첫 출연/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송은이 고정멤버로 첫 출연/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 송은이가 고정 멤버로 첫 출격한다.

3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 3월 새 친구로 출연했던 송은이가 고정 멤버로 합류한다. 특히 불청 아재들과 힙스터 송은이 간의 속 터지는 ‘소통 불가 케미’가 재미를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청춘들은 이번 여행을 경기도 화성으로 떠났다. 마지막에 등장한 송은이에 청춘들은 깜짝 놀랐다. 반가운 만남도 잠시, 송은이는 청춘들과 이야기를 나누자마자 당혹스러워 했다.

지난 3월 방송된 서산편에서 김광규는 송은이가 팟캐스트에 대해 설명하자 “팥칼국수의 팥이냐” “인터넷 주파수는 몇이냐” 등 막강한 아재력(?)을 보여준 바 있다. 이번 화성 편에서도 역시 불청 아재(?) 덕분에 송은이는 고군분투했다.

래퍼 ‘비와이’ 이야기가 나오자 그의 정체를 몰랐던 김광규는 송은이에게 “비와이씨 말하는 거냐”며 속옷 브랜드로 되물었고 송은이는 “메리야스(?)가 아니고 사람이다”라고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하늘은 송은이와 특별한 인연을 공개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과거 조모의 장례식장에서 예상치 못한 송은이와 김숙의 조문에 큰 감동을 받았던 것. 이하늘은 “친한 사이가 아님에도 장례식장에 찾아와줘 놀랐다”며 “송은이와 김숙이 가장 기억에 남았다. 정말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이에 송은이는 “이하늘과 할머니의 이야기를 알고 있었다. 부고 소식을 듣고 당연히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감동을 더했다. 송은이는 “(이하늘은) 연예계 있으면서 그냥 마음이 가는 사람 중 하나”라며 진한 동료애를 드러내기도 했다.

송은이의 합류로 한층 재미가 더해진 ‘불타는 청춘’은 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