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박, 영화 ‘식구’ ‘광대들’ 연달아 출연..충무로 블루칩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윤박.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윤박.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윤박이 영화계로 활동 영역을 넓히며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윤박은 데뷔 초 드라마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2014년 KBS2 ‘가족끼리 왜 이래’를 시작으로 MBC ‘여왕의 꽃’, tvN ‘내성적인 보스’ 등에 출연하며 쉼없이 활동했다.

초반에는 의사, 회사 대표 등 진중한 역할을 소화했지만 최근작인 JTBC ‘더 패키지’, KBS2 ‘라디오 로맨스’ 등에서는 변신을 꾀하며 배우로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 그가 최근에는 영화로 눈길을 돌려 활약을 예고했다.

오는 12일 개봉되는 ‘식구’는 제26회 아리조나 국제영화제 ‘최우수 외국영화상’과 제2회 시네마 뉴욕시티 필름 페스티벌 ‘최우수 장편영화상’을 수상하며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은 수작이다. 윤박은 이 영화에서 의문의 남자 재구 역을 맡았다. 사람 좋은 웃음 뒤에 묘한 긴장감을 풍기는 재구를 표현하며 어둡고 거친 면을 부각시킬 예정이다.

현재 촬영 중인 영화 ‘광대들'(가제)은 데뷔 이래 처음으로 도전하는 사극이다.

‘광대들’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뒤흔드는 광대패가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돼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윤박은 마치 사진을 찍은 듯 사실적인 화풍으로 광대패의 무대를 그려내는 진상으로 변신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