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호성, 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 출연…성훈 라이벌로 등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지호성/사진제공=스탤리온 엔터테인먼트

배우 지호성/사진제공=스탤리온 엔터테인먼트

검도 국가대표 출신의 배우 지호성이 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연출 권혁찬, 극본 이남규 오보현 문종호, 이하 ‘나길연’)에 캐스팅됐다.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oksusu)의 사전제작 드라마 ‘나길연’은 하루살이 싱글녀 이연서(김가은)가 우연한 사건으로 월드스타 강준혁(성훈)을 길에서 줍게 되며 펼쳐지는 코믹 로맨스를 담는다.

지호성이 맡은 미르는 남다른 외모를 자랑하는 아이돌 출신의 연기자다. 그러나 승승장구하는 월드스타 강준혁에게 자격지심을 느끼며 미묘한 기류를 형성해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지호성은 “‘나길연’을 통해 정식으로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고 긴장된다. 선배들께 많이 배워 몸 사리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겠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호성은 그룹 코코소리의 신곡 ‘미 아모르’의 뮤직비디오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드라마 ‘마음의 소리-리부트’에서 연하남으로 등장해 소녀시대 유리와 호흡을 맞춰 존재감을 알렸다.

‘나길연’은 오는 9월 중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