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씁쓸한 현실에 ‘오열’…물오른 연기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JTBC '미스 함무라비' 방송 캡처

사진=JTBC ‘미스 함무라비’ 방송 캡처

JTBC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에서 김명수의 오열 연기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2일 방송된 ‘미스 함무라비’ 12회에서는 술을 마신 임바른(김명수)이 씁쓸한 현실에 오열했다.

임바른은 전과 26범 주폭 노인이 집행유예기간 강도 상해를 저지른 형사 사건을 맡았다. 음주는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끼칠 뿐이라며 노인에게 실형을 선고하려했다.

음주 사건이 일어난 동네를 직접 찾아가기도 한 임바른은 노인의 사정이 안타까웠지만 자신의 소신대로 판결했다. 결국 집행유예 기간이던 노인은 5년형을 살게 됐다.

하지만 그는 뉴스를 통해 수백억대 횡령을 저지른 재벌이 노인과 똑같이 5년형을 선고받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노인과 재벌의 상반된 현실에 눈물을 흘려 공감대를 자극했다.

김명수는 ‘미스 함무라비’를 통해 자신의 신념은 지키려 하면서도 다름을 인정하고 조금씩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연기해내며 시선을 끌고있다. 세심한 캐릭터 분석과 안정적인 연기로 임바른의 매력을 살리고 있다는 평가다.

‘미스 함무라비’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