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래퍼 스윙스, 여자친구 앞에서는 애교쟁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디오스타' 스윙스, 임보라/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스윙스, 임보라/사진제공=MBC에브리원

래퍼 스윙스가 여자친구와 함께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를 찾았다.

3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100회 ‘비스 백회유익특집! 우리 사랑 100℃’ 편에서는 스윙스·임보라 커플과 지오·최예슬 커플이 출연한다. 100회를 맞아 자축하던 MC들은 커플 게스트 소식에 돌변하며 더욱 독하고 강력한 입담을 뽐낸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윙스가 여자친구 앞에만 서면 혀가 반 토막 난 아기로 변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자친구인 임보라의 품이 세상에서 가장 편하고 좋다고 말하면서 부끄러움에 정신 못 차리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20kg이 넘는 몸무게를 감량한 것 역시 임보라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전하며 여자 친구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힙합 레이블을 운영하는 스윙스는 새로운 래퍼 영입에 관심이 없고 오히려 회사 내 래퍼 관리가 가장 시급하다고 밝혔다. 그는 방송 후 곡 작업을 하지 않은 래퍼들에 대한 걱정을 내비쳤다. 또한 아직 방송 출연을 하지 않은 소속 래퍼 키드밀리의 곡 작업 삼매경을 칭찬했다. 이에 MC들은 키드밀리의 ‘쇼미더머니’ 출연 소식을 궁금해했다.

스윙스의 반전 매력은 3일 오후 8시 30분에 ‘비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