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변요한X김태리, 휘날리는 이불 홑청 사이에서 첫 만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와 변요한의 첫 만남/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와 변요한의 첫 만남/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김태리와 변요한이 펄럭이는 이불 홑청 사이로 첫 만남을 갖는다.

오는 7일 첫 방송 예정인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미국에 간 소년이 미군이 돼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김태리와 변요한은 각각 조선 사대부 영애 고애신 역과 고애신의 정혼자 김희성 역을 맡아 연기를 펼친다.

이와 관련 김태리와 변요한이 마당에 널려진, 하얗고 커다란 이불 홑청 사이에서 서로를 마주보고 서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김희성(변요한)이 일본으로 유학을 떠난 지 10년 만에 정혼자인 고애신의 집을 찾아온 장면. 이불 홑청 사이로 보일락 말락 하는 고애신을 지켜보던 김희성은 마당으로 걸어 들어가 “그대의 정혼자 김희성이오”라고 수줍게 꽃다발을 내민다. 설렘을 드러낸 김희성과 달리 예상치 못했던 상황에 놀란 고애신은 굳은 표정을 짓는다.

제작사 관계자는 “정혼자이지만 서로의 얼굴조차 알지 못했던 두 사람이 이 장면을 통해 처음으로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되는 중요한 장면”이라며 “조국애와 의지가 투철한 사대부 애기씨 고애신과 자유분방한 모던남 김희성의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 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총 24부작으로 구성된 ‘미스터 션샤인’은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태양의 후예’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 ‘무법 변호사’ 후속으로 오는 7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