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X정려원, 달달한 비밀 연애에 ‘빨간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기름진 멜로’ 방송 캡처

사진=SBS ‘기름진 멜로’ 방송 캡처

SBS ‘기름진 멜로’에서 이준호와 정려원의 로맨스에 위기가 찾아왔다.

‘기름진 멜로’에서 서풍(이준호 분)과 단새우(정려원 분)는 비밀 연애를 하며 보는 이들까지 가슴 졸이게 만들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기름진 멜로’ 27~28회에서는 두 사람의 로맨스에 위기가 찾아왔다.

과거 결혼을 했던 경험이 있는 두 사람. 단새우는 전 남편 나오직(이기혁 분)과 이혼을 하게 된 이유가 집이 망해서 결혼식날 신랑이 도망갔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서풍은 단새우의 집이 부유했다는 것에 놀라며 “우리 만나게 해주려고 망했네”라고 말해 단새우를 웃게 했다.

둘은 주방 식구들의 눈을 피해 포옹을 하는 등 연애를 이어나갔다. 단새우는 둘만의 시간이 좋으면서도 한편으로는 마음이 불편했다. 서풍에게 진정혜(이미숙 분)가 엄마라는 것, 그리고 채설자(박지영 분), 임걱정(태항호 분)과 한 가족이라는 것을 숨기고 있었기 때문이다. 단새우는 “들키면 어떡하지?” “우리 주방 식구들이 다 널 좋아했으면 좋겠어”라고 말하며 서풍이 모를 고민과 걱정을 쌓아갔다.

그러나 서풍과 진정혜의 관계는 단새우의 바람대로 되지 않았다. 주방에서 두 사람의 갈등이 터진 것. 서풍은 진정혜가 자꾸 홀을 비우고 주문 실수를 하는 것을 지적했고 진정혜는 자존심이 상해 결국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 이러한 서풍의 까칠한 태도에 채설자와 임걱정도 분노를 터뜨렸다.

이런 와중에 서풍은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우연히 단새우의 청첩장을 보게 됐고 진정혜가 엄마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서풍은 단새우의 집에서 함께 나오는 단새우, 진정혜, 채설자, 임걱정의 모습을 목격하고 당황해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칠성이 호텔에 반격을 준비했다. 두칠성은 호텔 시위권을 사는 것이 막히자 호텔과 엮여 구치소에 수감 된 단새우의 아버지 단승기(이기영 분)를 찾아갔다.

서풍과 단새우는 어떻게 사랑을 이어나가게 될까. ‘기름진 멜로’ 29~30회는 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