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월드컵에도 시청률 1위…김한종 소개팅 순간 9.8%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너는내운명'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너는내운명’ 방송화면 캡처

SBS ‘동상이몽 시즌2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이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너는 내 운명’은 가구 시청률 8.8%(수도권 2부)를 기록해 월요 예능 시청률 1위에 등극했다.

같은 시간대 MBC와 KBS2는 멕시코VS브라질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을 중계했으며 MBC는 7.5%, KBS2 8.0%로 집계됐다. 2049 시청률도 4.5%로 이 날 축구 중계를 포함한 전 채널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이 날 ‘너는 내 운명’에서는 당구와 농구로 이어진 장신영, 강경준의 비상금 빅매치, 로맨스가이드로 변신한 인교진, 소이현 부부의 ‘인다방’ 소개팅 주선, 신다은, 임성빈의 셀프 인테리어 도전기가 공개됐다.

분당 시청률 9.8%로 ‘최고의 1분’을 차지한 것은 인소부부의 ‘인다방’ 에피소드였다. 이 날 소이현과 인교진은 친한 배우 김한종의 소개팅을 주선하며 ‘사랑의 큐피트’로 변신했다. 소개팅 소식을 몰랐던 김한종은 편한 옷차림으로 두 사람의 집에 도착했다. 김한종은 “5년 넘게 여자친구가 없었다. 썸만 타다가 끝났다”라고 밝히며 “연애 골 결정력이 부족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에 인교진은 “소개팅 한번 하자”라고 말했고, 김한종은 두 시간 뒤에 소개팅녀가 도착한다는 말에 깜짝 놀랐다. 상대는 소이현의 지인이었다. “한국무용을 해서 선이 예쁘다”는 소이현의 소개에 김한종은 탄성을 내질렀다. ‘소코디’와 ‘인실장’으로 변신한 인소부부는 김한종을 위해 두 발 벗고 나섰다. 두 사람은 김한종의 머리를 정리한 뒤 옷을 갈아 입히고, 안경과 향수로 코디를 완성시켰다. 부부의 손길을 거쳐 김한종은 확 달라진 이미지로 변신했다.

세 사람은 수신호를 정하고, 음료 주문으로 호감도를 표현하기로 정했다. 호감은 아이스 아메리카노, 잘 모르겠으면 블루베리 주스, 마음에 들지 않으면 냉수였다. 인교진의 코칭으로 소개팅 리허설까지 마친 세 사람. 마침내 약속 시간이 되고, 모두가 안절부절하는 사이 소이현의 지인이 집에 도착했다. 소이현의 말대로 ‘선이 예쁘고 참한 스타일’의 그녀의 등장에 모두의 관심은 집중됐다. 긴장감 속에서 소개팅녀가 처음으로 김한종과 대면한 이 장면은 9.8%로 이 날 ‘최고의 1분’에 등극했다.

첫 만남의 어색함과 설렘이 가득한 가운데 이 모습을 지켜보는 ‘로맨스가이드’ 인소부부의 깨방정과 호들갑도 폭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몇 번의 수신호 오류 끝에 대망의 음료 주문 받기 시간이 찾아왔다. 여성은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했고 김한종 역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부탁했다. 심지어 김한종은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샷을 추가해 달라”고 말해 모두를 빵 터트렸다.

김한종은 긴장했던 모습과는 달리 여성에게 직진 매력을 선보였다. 애프터 데이트 신청까지 마친 그는 여성 분의 전화 번호를 받았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서장훈은 “집팅 괜찮네요”라며 관심을 보이는 모습으로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너는 내 운명’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