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허스토리’ 김해숙, “위안부 피해 할머니 연기…지금도 울컥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섹션TV 연예통신’/사진제공= 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사진제공= MBC

오늘(2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허스토리’의 두 주역 김희애, 김해숙과 만난다.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오직 자신들만의 노력으로 일본정부에 맞선 위안부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이야기다. 당시 일본을 발칵 뒤집을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이뤄냈음에도 지금까지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관부재판’을 다뤘다.

김희애는 ‘섹션TV 연예통신’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합류하기 전 ‘관부재판’이라는 것에 대해 알지 못했고, 가까운 과거임에도 그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는 것에 대해 반성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그는 이번 영화를 위해 일본어와 사투리까지 공부했음을 밝혔다. 극의 배경이 부산이었기 때문에 실제 사투리를 쓰는 사람에게 강습을 받았다고. 사투리 선생님뿐만 아니라 자신의 가족부터 친구까지 다양한 사람들에게 사투리를 배웠다며 후일담을 밝혔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 역할을 맡은 김해숙은 “연기를 하는 것이 매우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자신의 나이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역할을 맡아 연기를 하게 될 줄은 몰랐다는 그는 심지어 영화 촬영 후 우울증까지 얻었음을 밝혔다. 촬영이 끝난 지금도 울컥할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작품에 몰입하고 열정을 쏟았다는 고백이다.

배우 김희애, 김해숙의 진정성이 보였던 인터뷰 현장은 오늘(2일) 오후 8시 55분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