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열일곱’ 양세종 “드라마 통해 치유 받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양세종이 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양세종이 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양세종이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출연 결정을 한 이유를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조수원 PD, 배우 신혜선, 양세종이 참석했다.

이날 양세종은 “대본을 읽고 평상시 나의 고민들이 치유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 조수원 감독님의 팬이었던 터라 같이 작품을 하게 돼서 너무 좋다. (신혜선) 누나도 너무 좋다. 실제로 촬영장에서도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 (어제 드라마 제작진과 배우들이 함께 가진 술자리에서는) 다 취했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17살에 식물인간이 돼 30살에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스팸男’이 만나 벌이는 코믹 발랄 치유 로맨스. 7월말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