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열일곱’ 신혜선 “미니 첫 주연작…몸 사리지 않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신혜선이 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신혜선이 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신혜선이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를 통해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조수원 PD, 배우 신혜선, 양세종이 참석했다.

이날 신혜선은 “욕심났던 작품이다. 미니시리즈 첫 주연작인 만큼 드라마를 끌고 가겠다는 책임감이나 부담감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그런 것보다 연기적인 면에서 부담감이 더 크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웃기고 망가지는 장면이 많이 나온다. 두 주인공이 처한 상황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런 모습이 나온다. 몸을 사리지 않고 연기하겠다”고 전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17살에 식물인간이 돼 30살에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스팸男’이 만나 벌이는 코믹 발랄 치유 로맨스. 7월말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