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하우스헬퍼’, 마음의 정리정돈이 필요하다면(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지훈,전수진,,보나,고원희,서은아,하석진,당신의하우스헬퍼

배우 이지훈(왼쪽), 전수진, 보나, 고원희, 서은아, 하석진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 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원작 웹툰이 갖고 있는 건강하고 따뜻한 결이 좋았어요. 나쁜 사람 하나 없이 서로 상처를 치유해 가거든요. 원작처럼 밝고 따뜻하고 건강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전우성 감독은 이같이 밝혔다.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몸도 마음도 엉망인 네 여성 고객들을 위해 가정부(하우스헬퍼)가 찾아오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전 감독은 “하우스헬퍼가 고객들의 집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사랑이 시작되고 잃어버린 우정을 회복하는 발랄한 청춘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전 감독은 그간 국내 드라마에서는 잘 볼 수 없었던 ‘하우스헬퍼’라는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다고 한다. 그는 “대개 가정부는 자신이 나서서 고객의 문제를 해결해주지 않는다. 그러나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달랐다. 국내에서 이런 소재를 이렇게 따뜻한 방식으로 접근한 드라마는 없었다”며 “유명한 웹툰을 시청자들에게 드라마로 다시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우 보나와 하석진이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 '당신의 하우스헬퍼'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당신의 하우스헬퍼’의 주연을 맡은 보나(왼쪽)와 하석진.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하석진이 5년차 남자 가정부 김지운 역을 맡았다. 하석진은 “김지운은 사연을 갖고 있으나 초반에 드러나진 않는다. 겉으로는 까칠해 보일 수 있으나 누군가를 치유할 줄 아는 인물”이라며 “만화 속의 캐릭터를 현실로 잘 도입하기 위해 감독과 여러 버전으로 촬영하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보나는 광고회사에서 일하는 늦깎이 인턴이자 집을 지켜내는 것이 인생 최대의 목표인 임다영 역을 맡았다. 신인 연기자들 중에서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지난해 KBS2 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 이어 두 번째로 주연에 발탁됐다. 보나는 “시키는 건 뭐든지 열심히 할 수밖에 없는 다영의 회사 생활에 공감이 많이 갔다”며 “힘들어도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평범한 20대 다영이를 통해 긍정적인 에너지가 전달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전수진은 남대문에서 액세서리 매장을 운영하는 강혜주 역을 연기한다. 전수진은 드라마를 위해 6년 만에 머리카락도 짧게 잘랐다. 그는 “과감하게 머리를 잘랐고 만족하고 있다.  드라마에서 따뜻함과 건강함이 전해질 것이 분명하다”며 ‘당신의 하우스헬퍼’가 가진 건강한 매력을 강조했다.

이지훈은 사랑과 연애를 글로 배운 변호사 권진국 역을 맡았다. 이지훈은 “권진국이 윤상아에게 다가가는 모습이 우스꽝스러워보이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마음만은 진심인 인물이다. 윤상아 앞에서만 망가지는 권진국의 면모를 기대해봐도 좋다”고 자신했다.

고원희는 가진 것은 허세밖에 없는 보석 디자이너 윤상아로 출연한다. 고원희는 “윤상아는 허세밖에 없어도 밉지 않고 안쓰러운 캐릭터다. 그 이유가 분명히 있다”며 자신도 시나리오 대본을 받고 스스로 위로를 받았기 때문에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전성우 감독에 대한 믿음도 한몫했다.

서은아가 연기하는 한소미는 어렸을 때의 트라우마를 가진 채 네일숍을 운영하는 인물. 서은아는 “촬영 현장에 가는 것이 너무 행복하고 좋아서 잠들기 전 설렌다. 그만큼 현장의 분위기가 좋다”고 말했다.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정리되지 않은 일상에 지친 시청자들을 담백하고 건강한 매력으로 보듬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4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