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 100’ 박성호, “‘웃찾사’서 잘 안 될 때 박준형이 도움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1 대 100’/사진제공=KBS2

KBS2 ‘1 대 100’/사진제공=KBS2

개그맨 박성호가 KBS2 ‘1 대 100’에 출연해 절친 박준형 때문에 ‘개그콘서트’에 다시 돌아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오는 3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될 ‘1 대 100’에는 박성호와 박준형, 그리고 또 다른 1인으로 개그우먼 이국주가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이날 박성호는 조충현 아나운서가 “박준형에게 크게 감동받은 적이 있다고 들었다”고 하자 “내가 2003년 타 방송국의 ‘웃찾사’라는 프로그램에 가서 ‘후루뚜루뚜~따라라~’를 했었는데 잘 안 됐다. 그때 박준형에게 다시 ’개그콘서트’를 가고 싶다고 얘기했다. 그가 흔쾌히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박성호는 “(알고보니) 당시 준형씨가 국장님, 부장님까지 설득해 저를 다시 ‘개그콘서트’로 오게 해준 거더라. 그 해 내가 최우수상을 탔다. 박준형이 도와준 덕분에 그 이후 개그콘서트에서 계속 잘 할 수 있었다”며 재차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박준형은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황급히 토크를 마무리 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