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오는 7·8일 휴방 “스태프 휴식 보장”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OCN ‘라이프온 마스’ 포스터/사진제공=OCN ‘라이프온 마스’ 공식 홈페이지

OCN ‘라이프온 마스’ 포스터/사진제공=OCN ‘라이프온 마스’ 공식 홈페이지

OCN ‘라이프 온 마스’가 오는 7일과 8일 휴방한다.

2일 OCN에 따르면 ‘라이프 온 마스’ 측은 스태프들의 휴식 시간을 보장하기 위해 휴방을 보장하기 위해 휴방을 결정했다. 오는 7일에는 비하인드 영상을 묶은 스페셜 편을 방송하고 8일에는 1~8회 몰아보기를 편성한다.

‘라이프 온 마스’ 측은 “1988년이라는 시대적 배경을 최대한 정교하게 재현하기 위해 연출은 물론 후반작업에도 많은 시간을 쏟고 있다. 뿐만 아니라 수사극이라는 장르의 특성 상 많은 야외 촬영을 요하고 있지만, 날씨로 인해 촬영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시청자에게 양해를 구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2018년에 살던 형사 한태주(정경호)가 불의의 사고로 1988년으로 되돌아가며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 흥미로운 이야기와 빠른 전개, 배우들의 호연에 힘입어 최고 4.7%(닐슨코리아 집계, 전국기준)까지 시청률이 올랐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