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수’ 송은이·정형돈, 올여름 접수할 ‘명곡’ 탄생 임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개가수 프로듀서-스트리밍' / 사진제공=FNC프로덕션

‘개가수 프로듀서-스트리밍’ / 사진제공=FNC프로덕션

코미디언 송은이·정형돈이 음원 시장을 깜짝 놀라게 할 가창자 찾기에 나섰다.

최근 웹 음악 예능프로그램 ‘개가수 프로듀서-스트리밍'(이하 ‘개가수) 녹화에서는 올여름 음원시장의 판도를 뒤집겠다는 포부를 안고 프로듀서로 나선 송은이·정형돈이 각각 작곡가를 찾았다.

송은이와 코미디언 박지선은 작곡가 포스티노의 작업실이자 집을 방문했다. 이들을 반갑게 맞은 포스티노는 요리 경연 프로그램 출신답게 화려한 요리 실력을 뽐냈다. 송은이는 포스티노에게 “집에서 작업할 때부터 알아봤어야 했다. 작곡가를 다시 찾아 봐야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개가수’ 제작진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잠시, 식사를 마친 포스티노는 두 사람에게 그동안 스케치해놓은 곡을 들려줬고 가이드곡을 들은 두 사람은 ‘역시 작곡가 맞구나’라며 반색했다”면서 “하지만 가수 섭외에 대한 부담감에 쉽게 웃지는 못했다. 포스티노가 배우 정해인이 노래 부르는 걸 생각하며 곡을 썼다고 했기 때문”이라고 귀띔했다.

팀을 이룬 정형돈과 엔플라잉 유회승도 작곡가 후이의 작업실을 찾았다. 작곡가를 섭외할 당시엔 정형돈 혼자였지만, 가이드곡을 듣는 중요한 날인만큼 크루 유회승과 함께였다. ‘개가수’ 제작진은 “가이드곡을 들은 정형돈은 즉흥적으로 본인이 작사한 가사를 입혔고, 즉석 랩을 만들어 기대감을 높였다”고 했다.

이들이 어떤 곡을 내놓을지는 매주 월·화·수요일 오후 6시 네이버TV와 V라이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