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대신 칼 맞은 민성욱, 알고 보니 김서형 끄나풀…’반전’의 연속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MBC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MBC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가 ‘자백, 배신, 죽음’ 3단 반전으로 충격을 선사했다. 자신의 범행을 자백하며 정체를 드러낸 의문의 남자와 장기용 대신 칼을 맞은 민성욱의 배신, 폭주 기관차 김서형의 죽음 등 반전이 펼쳐졌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가 아버지인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지난주 방송된 19, 20회는 충격의 연속이었다. 먼저 ‘의문의 남자’ 베일이 한 꺼풀 벗겨졌다. 윤현무(김경남) 앞에 모습을 드러낸 의문의 남자(홍승범)는 이승우였다. 그는 “아버지한테 형 말씀 들었다. 아주 나약한 인간이라더라”라며 현무를 도발했다. 현무는 그가 과거 세트장 앞에서 마주친 스태프라는 사실을 알아챘다.

비 오는 골목에서 우비를 입고 ‘주택가 피습 사건’의 두 번째 피해자를 가격한 것도, 12년 전 그날 밤과 똑같이 재연한 세트장에서 한재이(진기주)를 위협하고 상자에 망치를 넣어 배달한 것도 모두 이승우가 한 짓이었던 것.

특히 세트장에서 재이에게 반사판을 비춰준 스태프와 이 모든 사건을 벌인 인물이 동일인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아울러 이승우는 현무에게 채옥희(서정연)와 소진(최리)에 대해 언급해 또다른 위험을 암시했다.

두 번째 반전은 수사 도중 채도진(장기용) 대신 칼을 맞은 선배 강남길(민성욱)의 배신이었다. 남길은 병실 앞에서 도진과 김종현(권혁수)의 대화를 엿듣더니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이 놈 얼굴, 그냥 완전히 다 까지 그러셨냐. 그럼 시청률 더 잘 나왔을 텐데”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상대는 박희영(김서형)이었다. 희영은 그런 남길에게 “너무 짓궂으시다. 그래도 형사님 후배지않냐”고 반문했지만 남길은 “후배도 후배 나름이지 무슨, 살인자 자식을…”이라고 해 지금까지 희영의 끄나풀 역할을 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세 번째 충격은 희영의 죽음이다. 그녀는 자신의 방송에서 도진이 12년 전 그날 밤 희재의 망치를 빼앗아 그를 가격했다고 폭로했는데, 이후 누군가에게 망치로 살해를 당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누가 이런 일을 벌인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4일 오후 10시 21, 22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