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D-2 ‘앤트맨과 와스프’ 예매율 65%…마블 흥행 잇는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포스터와 예매율/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포스터와 예매율/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앤트맨과 와스프’가 개봉을 이틀 앞두고 65%에 육박하는 예매율을 기록했다.

2일 오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서 ‘앤트맨과 와스프’는 약 65%의 예매점유율로 전체의 절반을 넘어섰다. 2위와 10배 이상의 격차를 보인 수치다. 또한 예매순위 1위를 기록했으며 예매 관객수도 10만명을 넘겼다.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주요 멀티플렉스 극장 사이트에서도 예매 1위를 석권했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2018년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세 번째 작품으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어벤져스 4’의 연결고리이자 결정적 힌트가 될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작품 속 쿠키 영상은 깜짝 놀랄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은둔하며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에서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오는 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