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안지환, “결혼식 당일 신부 화장 보고 결혼 무를 뻔”…정미연 ‘분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조선 ‘얼마예요?’/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얼마예요?’/사진제공=TV조선

성우 안지환이 결혼식 당일 아침 결혼을 무를 뻔한 사연을 털어놨다. 이 모습은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얼마예요?’를 통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안지환은 “결혼식 당일 신부 화장을 한 정미연의 모습이 너무 낯설고 실망스러웠다”며 “당일 아침 결혼을 잠시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에 정미연은 “이러니 내가 기미가 안 올라오겠냐”며 분노했다.

또한 출연자들은 ‘사사건건 간섭하는 배우자’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이철민의 아내 김미경은 자신의 패션을 사사건건 간섭하는 남편에 대해 폭로했다. 김미경이 입은 옷을 두고 “집에 갈치가 지나다닌다” “동네 청소 다 하겠다” 등의 얄미운 지적을 일삼는 다는 것. 이에 여성 출연자들은 깜짝 놀라며 아내의 고충에 공감했다.

아내들이 가장 싫어하는 단어인 ‘무식’에 대한 이야기도 화두로 떠오른다.여성 출연자들은 남편에게 무식하다며 무시당한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남성 출연자들은 “무식하다고 말은 안 했다”며 어설픈 변명을 해 비난만 더 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