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 강호동, 단서 찾기 힘으로 캐비넷 파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tvN '대탈출' 강호동/사진= ‘대탈출’ 방송 캡처

tvN ‘대탈출’ 강호동/사진=‘대탈출’ 방송 캡처

강호동이 tvN ‘대탈출’을 통해 유쾌한 탈출 입문기를 전했다.

지난 1일 처음 방송된 ‘대탈출’에서는 강호동, 김종민, 신동, 유병재, 김동현, 피오가 초대형 밀실 세트장에 갇혔다. 이들은 초대형 탈출 게임쇼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각종 밀실을 하나씩 통과하며 탈출에 성공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호동은 멤버들과 함께 탈출 게임을 이어가며 그 동안 예능에서 보여줬던 모습과는 또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강호동은 요즘 놀이인 방탈출 게임을 생소해하며 “이런 프로그램인지 몰랐다”고 당황했다.

그러나 이내 곧 멤버들과 탈출 힌트를 얻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잠겨 있는 캐비닛을 힘으로 가볍게 열어 ‘힘호동’의 괴력을 선보이기도 하며 ‘초보 탈출러’로 활약했다.

단서를 찾기 위해 화투와 카드를 뒤적이고 특수 안경까지 동원했지만 번번이 실패하며 허당미를 발산하기도 했다. 그는 ‘탈출 꿈나무’로 눈도장을 찍으며 B급 지니어스 감성의 서막을 알렸다.

‘대탈출’은 첫 방송에 1.4%(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