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밖’ 한 달 만에 컴백…숙면 취한 용준형, 드디어 깨어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불 밖은 위험해’/사진제공=MBC

MBC ‘이불 밖은 위험해’/사진제공=MBC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로 한 달간 휴식기를 가진 MBC ‘이불 밖은 위험해’(이하 ‘이불 밖’)가 오는 5일 다시 돌아온다. 다낭으로 떠난 이이경, 용준형, 강다니엘, 마크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5월 방송에서 ‘이불 밖’ 집돌이들은 베트남 다낭으로 휴가를 떠났지만 숙소에서 컵라면을 먹고 보드게임을 즐기는 등 명불허전 집돌이 면모를 보였다. 특히 강다니엘과 마크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할 정도로 훈훈한 케미를 자랑했다.

오는 5일 방송에서는 꿀잠에 푹 빠졌던 용준형이 드디어 깨어난 모습을 볼 수 있다. 시끌벅적한 다른 집돌이들의 방해공작에도 숙면을 취한 그가 이불 밖으로 나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제작진에 따르면 다낭 휴가 마지막 날 드디어 숙소 밖으로 나선 집돌이들은 관광객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파격적인 일탈행동을 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불 밖’은 오는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