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뜯어먹는 소리’ 엄진석 PD “‘중딩농부’ 태웅이와 본격 농사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tvN '풀 뜯어 먹는 소리'

사진제공=tvN ‘풀 뜯어 먹는 소리’

신선한 재미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은 tvN 새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먹는 소리’가 본격 농촌생활을 그린다. 2일 오후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풀 뜯어먹는 소리’는 정형돈·김숙·송하윤·이진호 등이 16세 농부 한태웅과 생활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다룬다. 연출을 맡은 엄진석 PD는 2회를 더 즐겁게 시청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짚었다.

정형돈·김숙·송하윤·이진호는 앞선 방송에서 이앙기를 개시하고 모내기에 도전했다. 하지만 이내 이앙기가 고장 나는 난관에 봉착했다. 엄진석 PD는 “1년 농사를 시작하자마자 벌어진 일이어서 태웅 군도 많이 당황했다.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지켜보는 것이 이번 방송의 시청 포인트”라고 했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서는 푸짐한 시골음식으로 완성된 새참 시간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 예정이다. 엄 PD는 “태웅 군이 살고 있는 시골동네는 지나가다 배가 고프면 아무 집에나 들러 밥을 얻어먹고 갈 정도로 인심이 좋다고 한다. 모내기 중 마을 사람들과 함께하는 새참시간이 이웃의 따뜻한 정과 흙에 앉아 느끼는 시골의 맛을 전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유기농 채소를 좋아하는 배우 송하윤이 기대 이상의 먹방(먹는방송)도 보여준다”고 기대를 높였다.

이외에도 한태웅과 4인방이 아이스크림을 걸고 추억의 게임 대결을 벌인다고 한다.

‘풀 뜯어먹는 소리’ 엄진석 PD는 “첫 방송이 끝난 뒤 태웅 군은 그저 농촌이 잘 보였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해왔다. 방송을 통해 농촌이 살기 좋은 곳으로 나와 젊은 사람들이 농촌을 찾길 바라고 있다. 농사짓는 사람들이 많아져 농촌이 더 활발해지는 것이 태웅 군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학생 농부 한태웅 군의 행복 가치관, 어린 나에도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조금씩 꿈을 향해 나아가는 삶을 보여주고 싶다. 앞으로도 태웅 군의 매력을 잘 전달하겠다. 때 묻지 않고 순수하면서도, 철이 든 그를 통해 시청자들도 잠깐 생각을 쉬어가고 위로받을 수 있는 월요일 저녁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