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2’ 섬 출신 위하준, “이연희, 내 인생 첫 연예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위하준 / 사진제공=올리브

위하준 / 사진제공=올리브

2일 방송되는 올리브 ‘섬총사2’에 달타냥으로 배우 위하준이 처음 모습을 드러낸다.

지난 예고편 공개부터 예능 최초 출연으로 주목 받고 있는 위하준이 강호동, 이수근, 이연희의 섬스테이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위하준은 이연희를 향해 “어릴 적 고향섬에서 본 기억이 있다. 내 인생의 첫 연예인이다”라고 밝히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강호동은 첫 만남부터 깨알같은 댄스와 발랄함을 발산하는 위하준이 마음에 드는 듯 호탕한 웃음으로 화답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소리도에 입성한 강호동과 이수근, 이연희가 본격적으로 섬 생활 적응을 위해 나선다. 마을 어르신들의 온정을 느낄 수 있는 집에서 낯설지만 푸근한 마음으로 섬스테이에 돌입하는 것이다. 밥상 다리가 휘어질 정도의 푸짐한 한상차림은 물론, 혹시나 낯선 잠자리가 고단하진 않을까 걱정하는 마을 주민들의 모습이 편안함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올리브 ‘섬총사2’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