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강윤제, ‘마성의 기쁨’ 캐스팅…송하윤과 ‘남매 케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강윤제/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강윤제/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강윤제가 드라마 ‘마성의 기쁨'(극본 최지연, 연출 김가람)에 출연한다.

‘마성의 기쁨’은 자고나면 어제의 기억이 사라지는 단기기억상실증을 가진 남자 공마성(최진혁)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의 황당하지만 설레는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강윤제는 극 중 주기쁨의 동생인 주자랑 역을 맡았다. 그는 2년차 공시생이지만 넉넉하지 않은 집안 사정 때문에 공부에 집중하지 못하고 생계를 위한 돈벌이에 나서는 인물.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며 아빠와 동생에게 용돈을 쥐어주는 속깊은 면모도 가졌다. 가족들에게 따끔한 잔소리를 잘하지만 누군가 자기 식구를 건드리면 앞뒤 재지 않고 달려든다.

강윤제는 웹드라마 ‘우리가 하는 연애’ ‘마술학교’에 이어 tvN 드라마 스테이지 ‘B주임과 러브레터’에 출연한 신예 배우다. ‘마성의 기쁨’을 통해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각인시키겠다는 각오다.

‘마성의 기쁨’은 5월 중 촬영을 시작했다. 올 하반기 드라맥스와 iHQ 계열 채널에서 동시 방영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