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의 72시간’, 열정 듀오 선생님·셰프 체험 종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동방신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동방신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동방신기가 유치원 선생님과 셰프로 변신한 72시간 동안의 도전을 마무리한다.

2일부터 오는 4일까지 브이 라이브(V LIVE)와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되는 ‘동방신기의 72시간’에서 유노윤호는 3일차 업무를 끝낸 뒤 유치원 선생님들과의 회식에 참석한다. 그동안 많은 도움을 준 선생님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선물도 받는 등 훈훈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이어 최강창민도 모든 업무를 마치고 동료 셰프들과 유쾌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고 한다. 특히 최현석 셰프는 최강창민을 위해 잘 배우고 독립하는 제자들에게만 주는 특별 선물을 준비했다.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72시간의 도전을 마치고 오랜만에 만난 유노윤호와 최강창민의 모습도 공개된다. 두 사람은 각자 새로운 삶을 경험한 소감부터 당황의 연속이었던 3일간의 이야기를 나누며 수다 삼매경에 빠졌다”며 “또 한번 새로운 삶이 주어진다면 무엇을 해보고 싶냐는 질문에 예측 불가한 답변으로 폭소를 자아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