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꾼 김나니, 박기영 소속사와 전속계약 체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소리꾼 김나니. / 사진제공=문라이트 퍼플 플레이

소리꾼 김나니. / 사진제공=문라이트 퍼플 플레이

소리꾼 김나니가 가수 박기영의 소속사 문라이트 퍼플 플레이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문라이트 퍼플 플레이 관계자는 2일 “국악인 김나니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전폭적으로 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나니는 판소리뿐만 아니라 음악적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뮤지션이다. 다방면으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김나니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2일’에 출연해 ‘국악계의 김연아’라는 애칭을 얻으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 KBS2 ‘불후의 명곡’, MBC ‘복면가왕’ 등에 출연하며 실력을 뽐냈다. 지난달 30일에는 ‘불후의 명곡’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을 졸업한 김나니는 2007년 제25회 전주대사습놀이 학생전국대회 판소리 부문 장원을 받았다. 2007년 제19회 목포 전국 국악경연대회 대상, 2011년 제10회 음악극 어워드 우수음악극상 등 국악계에서 실력과 스타성을 인정받은 재원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