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父 죽음 목격한 정경호…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이프 온 마스' 8회/사진제공=OCN

사진=OCN ‘라이프 온 마스’ 8회방송 캡처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가 충격적인 엔딩을 선보이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일 방송된 ‘라이프 온 마스’ 8회는 평균 4.7%, 최고 5.1%(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시청률을 기록했다. 타깃 시청층인 남녀 2549 시청률은 평균 4.6%, 최고 5.0%로 동시간대 1위를 연이어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매니큐어 살인 사건과 한태주(정경호 분) 기억 속 판도라의 상자가 드디어 열렸다. 고영숙 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한충호(전석호 분)가 떠올랐다. 부검 결과 흡입성 마취제 성분이 검출됐고 여관에서 나온 혈액형은 한충호와 일치했다.

한태주는 아버지를 믿고 싶지만 믿을 수 없는 현실에 괴로워하면서도 진실을 찾아 나갔다. 한충호의 통화내역을 쫓아 은하수 다방에서 검거한 로터리파 무수리는 “한충호가 로터리파 오야지”라고 털어놓았다. 한충호가 조마담과 도박장을 운영하는 로터리파 총책이었던 것.

윤나영(고아성 분)과 잠복에 나선 한태주는 수배 중에도 아들이 좋아하는 야구 선수 딱지를 사기 위해 문방구를 찾은 한충호를 잡는 데 성공했다. 그런데 고영숙과 연인 관계였던 조폭 오종만 측도 한충호를 노리고 있었다. 한태주가 조폭들을 막는 동안 한충호는 도주했다.

그사이 어린 태주가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한태주는 아버지의 전화를 받고 기차역에 나갔던 기억을 떠올렸다. 인성역은 도박장과 관련이 있는 시멘트 폐공장과도 가까웠다. 어린 태주는 기차역에서 유니폼까지 입고 한충호를 기다렸다. 그러나 약속 시간이 지나도 한충호는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들이 철수하고 한태주와 윤나영만 남은 기차역, 어린 태주가 갑자기 달리기 시작했다. 그 끝에는 한충호가 있었다.

기찻길과 숲을 지나 도착한 시멘트 공장에서 한태주는 여성을 가격하는 한충호를 목격했다. 흰 원피스를 입고 있던 여성을 윤나영으로 착각했지만 쓰러진 사람은 조마담이었다. 한충호는 끈질기게 쫓아오는 한태주를 가격하고 도망쳤다. 흐려지는 의식을 붙잡으며 쫓아갔을 때 한충호는 정체모를 괴한과 “영숙이 죽인 게 너냐?”며 실랑이를 벌이고 있었다. 한태주를 발견하고 달려오던 한충호는 괴한의 총격에 사망하며 충격을 선사했다.

“한형사님”이라고 부르던 한충호가 마지막에는 “태주야”라고 부르는 결말은 꿈인지 현실인지 모를 미스터리까지 가중시켰다.

‘라이프 온 마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