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제작 확정…마동석·강윤성 감독 다시 뭉쳤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범죄도시' 포스터/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영화 ‘범죄도시’ 포스터/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종합 콘텐츠 기업 키위미디어그룹이 ‘범죄도시2’의 제작을 확정했다.

2017년 개봉한 ‘범죄도시’는 국내 누적 관객 688만을 동원해 극장 누적 매출액 약 563억원을 달성했다. 이에 역대 청불영화 흥행 3위, 부가판권 매출 1위에 올랐다. 특히 수많은 유행어와 패러디를 양산하면서 후속편에 대한 평단과 대중의 기대를 받아온 바 있다.

‘범죄도시2’는 내년 중순 크랭크인 예정이며 전편에 이어 강윤성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마동석이 주연을 맡는다. 제작은 홍필름과 비에이엔터테인먼트가 공동으로 한다.

줄거리는 괴물형사 ‘마석도’가 새로운 강력 범죄를 맞닥뜨리는 내용으로 현재 시나리오 작업 중에 있다. ‘범죄도시’의 관람등급은 청소년 관람불가였지만 ‘범죄도시2’는 통쾌한 마동석표 형사 액션을 더 많은 관객이 즐길 수 있도록 15세 관람가로 제작할 예정이다.

키위미디어그룹 영화사업본부를 총괄하는 장원석 프로듀서는 “범죄도시의 마석도가 대한민국 대표 형사 캐릭터로 각인될 수 있도록 더욱 재미있고 통쾌한 영화를 만들 것”이라며 속편 제작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