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母 “술 끊었다…아들이 내 음주 싫어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가수 김건모의 어머니인 이선미 여사가 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금주를 선언했다.

이날 MC들과 어머니들은 음주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획기적인 발표를 해야겠다”며 “나 술 끊었다”고 밝혔다. 아들 김건모가 자신이 술 마시는 걸 싫어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서장훈은 “어머니가 술 드시고 전화를 하는데, 혹시 전화를 싫어하는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김건모의 어머니가 술을 마신 뒤 자신에게까지 전화를 걸어 살아온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그건 거짓말”이라면서 자신의 금주 계획을 거듭 강조했다.

스페셜 MC로 함께 한 배우 김희애는 “술을 좋아하지만 잘 마시진 못한다”고 말했다. “예전에는 내일 생각 안 하고 즐겼는데 이제는 다음 날 힘들다. 그래서 한 잔 정도 즐긴다”고 했다.

신동엽 “고2 때 아버지가 내게 처음 술을 가르쳐주겠다고 했다. 그런데 사실 아버지와 술을 마실 때, 나는 전날 먹은 술 때문에 힘들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그는 “2병 3병 먹어도 내가 안 취하니까 아버지가 신기해 했다. 아버지는 내가 처음 마신다고 생각하셨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