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할배 리턴즈’ 첫방송부터 대박, 시청률 9.2%…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꽃보다 할배 리턴즈'/ 사진=tvN 방송화면

‘꽃보다 할배 리턴즈’/ 사진=tvN 방송화면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가 첫 방송부터 기록적인 시청률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증명했다.

지난 2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 ‘꽃보다 할배 리턴즈’ 첫 회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9.2%, 최고 12.4%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도 평균 5.2%, 최고 7%로,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꽃할배를 기다렸던 시청자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확인했다.

새로운 막내 김용건의 투입으로 더욱 활기를 찾은 꽃할배와 짐꾼 이서진의 유럽 여행이 시작됐다. 이들의 첫 여행지인 독일의 베를린은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진 도시로, 중간중간 보여지는 웅장한 건물과 아름다운 풍경이 금요일 밤 안방극장에 볼거리를 안겼다. 특히 여전히 건강한 모습으로 여행길에 오른 다섯명의 꽃할배들의 모습에 시청자들도 흐뭇해했다.

특히 새롭게 합류한 막내 김용건이 특급 존재감을 뽐냈다. 김용건은 어느 누구보다 강한 체력으로 쉴 새 없이 꽃할배들을 웃게 만드는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한 6년째 짐꾼 역할을 하고 있는 이서진을 알게 모르게 도와주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서진은 더욱 노련해진 짐꾼으로 돌아왔다. 여전히 꽃할배들의 편안한 여행길을 위해 계획을 짜고 길을 안내하며 음식을 손수 포장해오는 모습은 잠시 잊고 있던 특급 짐꾼의 면모를 떠올리게 했다. 특히 젊은이들에게 인기 있는 여행지가 아닌 오로지 꽃할배 멤버들을 위해 묵묵히 맞춤형 여행 코스를 짜는 이서진의 센스가 빛났다.

김용건의 합류와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의 변함없는 모습, 한층 업그레이드된 이서진의 활약으로 재미와 감동을 예고한 ‘꽃보다 할배 리턴즈’는 다음 주 본격적인 베를린 탐방에 나서며 배낭 여행의 묘미를 담아낼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